[뉴욕 = 장도선 특파원] 비트코인의 변동성이 줄어 들면서 비트코인이 8000 ~ 2만달러 범위에 영구적으로 갇힐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분석가 마이크 맥골란이 밝혔다.

이더리움월드뉴스(EWN)와 뉴스BTC 등 언론에 따르면 그는 최근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선물 거래소 백트(BAKKT)와 다른 도구들의 출시로 인해 “비트코인 변동성의 신저점 도달이 보장되고 있다”고 말했다.

는 변동성 축소는 비트코인을 범위에 묶어둘 것이라면서 8000달러 부근에 바닥 지지선 그리고 2만달러 부근에 저항선이 설치될 것으로 내다봤다. 맥글론은 “비트코인은 이 범위 내 영구적으로 갇힐 수도 있다”면서 그럴 경우 비트코인은 금과 더욱 유사해질 것이라고 밝혔다.